[공헌단] 동물 친구 안녕~ 강화 교동도로 떠난 서울대 학생들

관리자l2018-06-27l 조회수 893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단장 안상훈, 이하 공헌단)은 21일부터 23일까지 강화군 교동도에서 2018 하계 SNU 공헌유랑단-강화봉사단(이하 강화유랑단) 활동을 하고 돌아왔다.

 

매년 여름과 겨울 방학마다 국내외 취약지역으로 봉사활동을 떠나는 SNU 공헌유랑단은 지역과 국가의 특성에 맞는 봉사활동을 펼친다.

 

2018년 첫 번째 파견지로 선정된 강화 교동도는 지자체 인력 부족으로 국가 시행 사업인 중성화 수술 등 동물 진료가 쉽지 않다. 또한 섬 내 수의사 및 의료 인력이 부족하여 산업동물과 반려동물의 의료 접근성이 떨어지며 주민 건강 관리의 어려움 또한 가지고 있다.

 

이를 해결하고자 파견된 강화유랑단 47명은 해군본부와 협력하여 광견병/DHPPL 백신 및 구충제 주사, 반려견 중성화 수술, 염소진료(중성화 수술, 진드기 제거, 유방염 치료, 임신진단 초음파 진단 등), 한우농가 방문 사육 상담 등을 진행했다.

 

또한 구강보건교육에서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틀니 관리, 치실 사용, 올바른 칫솔질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였고, 문화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 사회를 위해 교동중·고등학교에서 서울대학교 밴드 4팀이 공연을 펼치고 돌아왔다.

 

강화유랑단은 지도교수로 수의과대학 윤정희, 이인형, 김민수, 김단일 교수, 글로벌사회공헌단 한동헌 부단장(치의학대학원)이 참여할 정도로 학내 많은 인력이 진지한 접근을 했던 프로젝트다.

 

이번 활동은 의료와 문화 나눔의 사각지대에 놓인 교동도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사회공헌형 리더쉽 함양과 더불어 지역과 소통하는 협력적 사회공헌 모델 구현을 목표로 한다.